[부음]화니백화점 창업주 이연술씨

입력 2003-12-16 00:10수정 2009-10-10 07: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화니백화점 창업주인 이연술(李連述)씨가 15일 오전 광주기독병원에서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1세.

전남 나주 출신인 고인은 1945년 일성상회, 61년 삼양시내버스, 77년 화니백화점 등을 잇달아 설립했다.

유족으로 부인 김평례씨와 덕승 덕권(삼양시내버스 사장) 덕룡씨 등 3남 5녀가 있으며 강운태(姜雲太) 민주당 사무총장이 셋째 사위다.

빈소는 조선대병원 영안실에 마련됐다. 발인은 17일 오전 10시. 062-231-8902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