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스트릭랜드, '올스타군단' 포틀랜드 간다

입력 2001-03-04 14:09수정 2009-09-21 04: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스트릭랜드는 95~96시즌까지 4시즌동안 포틀랜드에 서 뛴 경험이 있다.
웬만한 팀의 스타팅라인업보다 훨씬 화려한 벤치멤버를 보유한 '올스타 군단' 포틀랜드 트레일 블레이저스가 또 한명의 올스타급 백업멤버를 받아들인다.

주인공은 워싱턴 위저즈로부터 방출이 결정된 포인트 가드 로드 스트릭랜드.

미국의 유력지 워싱턴 포스트는 4일(이하 한국시간)자 신문에서 '포틀랜드가 오는 6일(이하 한국시간) 웨이버로 공시 될 것이 확실한 스트릭랜드와 계약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스트릭랜드와 워싱턴은 지난 1일 다음 시즌 연봉 중 2백50만달러로 미리 지급받고 다른 팀으로 이적 할 기회를 보장받는 조건으로 방출에 합의 한 바 있다.

이신문은 포틀랜드와 스트릭랜드가 남은시즌을 뛰는 조건으로 225만달러의 계약을 맺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 92~93시즌부터 4시즌 동안 포틀랜드에서 활약한 경험이 있는 스트릭랜드는 주전 포인트 가드 데먼 스타더마이어의 백업으로 활약 하게 된다.

스트릭랜드는 1998년 뉴욕 닉스에서 NBA생활을 시작한 13년차.

98~99시즌 직전 워싱턴과 4년간 4000만불의 장기계약을 맺었지만 몸값에 걸맞는 활약을 보여주지 못해 구단주 마이클 조던의 속을 썩였던 대표적인 선수로 평가받는다.

통산성적은 평균 14.7득점, 8.0어시스트.

박해식/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