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주가 50p폭락 570선으로 …18개월만에 최저

입력 2000-09-18 10:45수정 2009-09-22 04: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가가 50포인트나 폭락하며 570선으로 밀려났다.코스닥도 10포인트 이상 하락, 90선이 무너진 상태다.

18일 서울증시에서 종합주가지수는 10시 29분 현재 전날보다 50.14포인트 하락한 578.06을 기록하고 있다.주가가 장중 570선으로 밀려난 것은 지난해 3월18일 장중에 578.74를 기록한 이래 18개월만에 처음이다.코스닥지수도 10.24포인트나 폭락,89.01을 나타내며 80선으로 주저앉았다.코스닥지수가 80선으로 밀린 것은 지난해 4월9일 장중 88.16을 기록한 이래 17개월만에 처음이다.12월 선물도 4.35포인트(5.70%)가 내려 72.00을 가리키고 있다.

이날 거래소는 국제유가상승,미국에서 나스닥 및 다우지수 하락,국내요인으로는 포드 충격,정부의 무력한 자금시장대책 등 악재들이 무더기로 쌓인 가운데 투자분위기가 얼어붙은 채 외국인과 기관이 매도에 나서면서 개장초부터 폭락세로 출발했다.나중에 기관이 순매수로 돌아섰지만 지수하락세가 멈추지 않고 있다.

외국인은 545억원을 순매도하고있으며 매수우위였던 개인도 40억원 순매도로 돌았다.기관이 595억원,기타법인이 8억원을 각각 순매수하며 맞서고 있다.

그러나 포철 한전 담배인삼공사 등 공기업은 물론 한통 SK텔레콤 데이콤 등 통신주,삼성전자 현대전자 등 반도체주 등 지수관련 대형블루칩들이 모두 폭락하면서 지수를 끌어내리고 있다.특히 삼성전자 등 반도체주는 10%이상 하락하며 시장에 충격을 주고 있다.

전업종이 폭락하는 모습이다.

하락종목이 804개로 늘었고 상승종목은 57개에 불과하다.

거래량은 1억2255만주를 기록하고 있다.

코스닥시장도 거래소 폭락과 함께 동반붕괴하는 양상이다.

외국인이 15억원 순매수로 매수우위를 지키고 있으나 기관도 26억원 순매도로 돌았고 개인의 순매도가 이어지며 90선마저 무너졌다.

국민카드 한통프리텔 등은 물론 다음 한글과컴퓨터 새롬기술을 비롯한 인터넷주 등 시가총액 상위의 대형주들이 일제히 폭락하고 있다.

내린 종목이 537개에 달하고 있으며 이중 절반이 넘는 285개가 하한가를 기록하고 있다.상승종목은 13개에 불과하다.

벤처 제조업지수 등 전업종이 폭락세다.

거래량은 5439만주로 몹시 위축돼있다.

채자영<동아닷컴 기자>jayung2000@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