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레이더]스포츠를 빛낸 금세기 최고의 스타는?

입력 1999-08-04 19:42수정 2009-09-23 2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축구의 펠레, 농구의 마이클 조던, 골프의 잭 니클로스, 복싱의 무하마드 알리. 이들은 바로 20세기를 빛낸 각종목 스포츠의 최고 스타플레이어.

미국 CNN은 3월부터 인터넷(www.cnnsi.com)여론조사를 실시, 4일 10개 종목의 ‘금세기 최고스타’를 선정해 발표했다.

CNN은 이달말까지 미식축구 스타를 추가선정한 뒤 여성스타 16명 등 총 32명으로 ‘왕중왕’을 가릴 예정.

조던은 매직 존슨을 따돌려 ‘농구황제’의 명성을 확인시켜줬고 펠레는 브라질에 최초의 월드컵 3회 우승의 신화를 안긴 점이 높이 평가받았다.

골프에서는 메이저대회 18승의 위업을 이룬 잭 니클로스가 40년대 전설의 골퍼 벤 호건과 결선투표까지 간 끝에 영예를 안았다. 야구는 통산 714개의 홈런을 때린 베이브 루스가 4할대 타자 테드 윌리엄스를 따돌리고 1위를 차지했다.

〈김호성기자〉ks1011@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