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사천∼서울간 직선항로 개설 건의문 제출

입력 1999-07-29 01:43수정 2009-09-23 21: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진주시와 시의회는 28일 사천∼서울간 여객기의 직선항로가 없어 승객들의 요금 부담이 크다는 지적(본보 6월28일자 A18면 보도)에 따라 건설교통부와 국방부 항공사 등에 직선항로 개설과 항공료 인하 등을 촉구하는 건의문을 제출했다.

시 등은 이 건의문에서 “건교부가 마련한 ‘대한민국 공역(空域)체계 개선계획’에는 공역의 경우 특정 목적을 위해 독점할 수 없고 비행항로 역시 최대한 직선으로 구성하도록 돼 있다”며 “주민들이 받는 불이익을 하루 빨리 해결해달라”고 말했다.

또 여수와 광주 상공을 거쳐가는 사천∼서울간 항로를 사천∼대구∼서울로 바꿀 경우 운항거리가 90㎞ 줄어들고 요금도 1만원 정도 인하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공군은 “직항로를 개설할 경우 공군기 비행훈련에 어려움이 많다”며 난색을 표하고 있다.

반면 항공사들은 “항공료 인상때 이 노선은 요금을 동결시키거나인상폭을줄이는방안을 신중히검토하겠다”고말했다.

사천∼서울간 비행기 요금(공항이용료제외)은5만1300원으로 부산∼서울(4만4300원), 광주∼서울(3만7000원)보다 비싸다.

〈진주〓강정훈기자〉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