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여기는 와글와글]축구 최고스타 차범근-고종수 맞대결

입력 1999-07-26 15:53업데이트 2009-09-23 22: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독일 분데스리가 ‘황색돌풍’의 주인공인 98프랑스월드컵 한국대표팀 감독 차범근(46).

한국 프로축구 ‘신 르네상스’의 주역인 ‘앙팡테리블’ 고종수(21·수원 삼성).

네티즌들이 뽑는 ‘역대 한국축구 최고스타’타이틀. 마침내 이 두 슈퍼스타 대결로 좁혀졌다.

19일부터 1주일간 동아일보 체육부가 ‘와글와글 스포츠’(sports.donga.com)에서 실시한 축구스타 4강전.

차감독은 2607표(54.7%)를 얻어 90년대 한국축구의 상징 홍명보(가시와 레이솔)를 449표 차로 따돌렸다.

고종수는 2201표(50.8%)로 ‘황새 스트라이커’ 황선홍(세레소 오사카)을 66표차로 간신히 눌렀다.

역시 결승으로 가는 길목은 험난했다.

8강전에서 허정무 현 대표팀감독을 여유있게 제치는 등 승승장구했던 차감독은 4강전에선 가슴을 쓸어내렸다.그만큼 홍명보의 인기가 만만찮았다.

고종수는 계속된 세차례 격돌에서 무척이나 힘든 싸움을 벌였다.‘왼발의 달인’ 하석주(빗셀 고베),‘야생마’ 김주성(부산 대우)과 살얼음판 승부를 벌였고 황선홍과의 대결에서는 매일매일 승부가 뒤바뀌는 등 마지막까지 승자를 알 수 없었을 정도.그러나 당당히 결승까지 올라 다시 한번 ‘신세대 선두주자’임을 입증했다.

한국축구를 세계에 알린 ‘1세대’ 차범근과 한국축구를 세계로 넓힐 ‘차세대’ 고종수.25년 터울과 사제지간을 떠난 이들의 ‘마지막 승부’는 농구 배구 등 타 종목의 결승진출자가 가려진 뒤 벌어진다.

<김호성기자> ks101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