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유인숙/개인병원의 「진료비 영수증」

입력 1999-01-03 20:09수정 2009-09-24 15:1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말정산 의료비 공제를 신청하기 위해 병원에 영수증을 발급받으러 갔다가 불친절한 태도에 몹시 실망했다.

병원마다 찾아다니며 영수증을 받는 것도 쉬운 일이 아니었다. 한번 진료를 받은 적이 있는 집근처 병원에 찾아가 영수증을 청구했더니 한 의사가 “그거 얼마나 된다고 받으러 왔느냐”며 핀잔을 주었다. 간호사들까지 키득거리며 비웃는 것 같았다.

종합병원처럼 영수증을 그때그때 발급해주면 두번 걸음을 하지 않아도 될텐데 자기들 편의대로 처리해놓고 환자에게 무안을 주는데 몹시 불쾌했다. 핀잔을 들으면서도 영수증들을 모아보니 40여만원이나 돼 연말정산에 큰 도움이 됐다.

병원마다 고객을 위한 서비스경쟁이 치열한데 아직도 이런 병원이 있다니 이해가 안된다. 병원의 불친절과 횡포는 언제쯤 사라질까.

유인숙<충북 청주시 흥덕구 봉면동>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