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편지]구난영/심한 성적표현 첫미팅에 실망

입력 1998-12-01 19:25수정 2009-09-24 18: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며칠전 친구들과 함께 처음으로 미팅이라는 것을 해 보았다. 약속한 장소에 도착하기까지 수많은 생각들이 머리를 스쳐 지나갔고 가슴은 콩닥콩닥 뛰기 시작했다.

그런데 막상 얼굴을 마주보고 몇마디 얘기를 나누면서 설레이던 마음은 산산이 부서졌다. 그 애들이 툭툭 내던지는 말 한마디 한마디에는 장난이 뒤섞여 있었다. 불쾌한 표현들도 적지 않았다. 마치 나 자신이 인스턴트 상품이 되어버린 듯한 느낌마저 들었다. 성개방의 물결이 무척 거세다. 젊은이들의 성의식이 자유롭다는 것을 느끼기에 어렵지 않다. 그러나 솔직히 같은 학생의 입장에서 좀 지나치다는 느낌을 가질 때도 많다. 봉건적인 성의 굴레를 벗어던지는 것도 좋지만 성해방이란 명목아래 성문란을 초래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

구난영<대학생·대전 중구 산성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