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98간행물윤리대상 일조각 한만년사장

입력 1998-11-17 19:24수정 2009-09-24 19: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학 출판에 관한 한 최고의 권위와 전통을 자랑하는 출판사인 일조각의 한만년(韓萬年·73)사장.

우리 출판계의 1세대로, 46년째 ‘돈 안되는’ 한국학서적 출판의 외길을 걸어온 ‘고집’을 인정받아 ‘98년도 간행물 윤리대상’을 이달초에 받았다. 53년부터 한국학 관련서적 9백70여종을 포함해 1천3백여종의 전문도서를 발간, 한국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였다. 한사장은 그러나 책을 한권 한권 더 펴낼수록 걱정이 앞선다고 한다. 사람들이 책을 읽지 않으니 생각하는 능력이 자꾸만 떨어지는 것 같이 느껴지기 때문이다. “한눈 팔지 않고 공부만 하는 학자들이 연구업적 발표 기회가 부족해 마음 고생을 한다면 그것처럼 안타까운 일이 어디 있겠습니까.” IMF 한파로 출판 여건이 더욱 어려워진 요즘이지만 한사장은 “끝까지 이 길을 가겠다”면서 학술 출판에 대한 열정을 포기하지 않았다.

〈이광표기자〉kple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