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전남]롯데 광주店,장애인력 채용 『잘한 일』

입력 1998-11-17 12:04수정 2009-09-24 19: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보행이 자유스럽지 못한 장애인 서미정(徐美貞·32·여·광주 서구 치평동)씨는 요즘 살맛이 난다. 정상인도 좀처럼 직장을 구하기 어려운 요즘 당당히 백화점 전화 교환원으로 취직했기 때문이다.

서씨가 일하는 롯데백화점 광주점 8층 통신실에는 서씨 외에 3명의 장애인이 더 있다. 이들도 서씨와 같은 5, 6급 장애인으로 백화점이 개점한 지난 9월18일부터 근무하고 있다.

교환원 8명 가운데 절반이 장애인이지만 통신실 분위기는 여느 사무실 못지 않게 화기애애하다. 최근에는 장애인 채용소식을 들은 몇몇 시민단체와 고객들이 격려전화를 하는 등 든든한 후원자까지 생겼다. 최성헌(崔成憲)홍보과장은 “주위의 반응이 좋아 내년 상반기중 전국 7개 점포에서 장애인 교환원 20명을 추가로 채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광주〓정승호기자〉shj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