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道, 가짜휘발유 판매 주유소 5곳 적발

입력 1998-11-04 11:03수정 2009-09-24 20: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유소간 판매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일부 업소들이 톨루엔 등 유기용제를 혼합한 유사 휘발유를 팔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남도는 3일 “도내 11개 시군의 주유소 92곳을 점검한 결과 유사 휘발유를 취급한 5곳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김해시 A주유소 등 3곳은 톨루엔 등 유기용제나 등, 경유를 혼합한 유사 휘발유를 팔다 적발됐다.

유사 휘발유를 자동차에 주입할 경우 엔진 계통에 무리가 갈뿐 아니라 매연이 심해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마산시 합포구 Y주유소 등 2곳은 황 성분이 기준치(0.05% 이하)의 16배가 넘는 불량 경유를 유통시킨 것으로 조사됐다.

도는 유사 휘발유를 취급한 주유소 2곳의 등록을 취소토록 하고 나머지 1곳은 영업정지나 과징금을 부과토록 시군에 지시했다. 또 불량 경유를 유통시킨 2곳은 경고처분 토록 했다.

〈창원〓강정훈기자〉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