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가워요] 최광수 『10년만의 상금왕 욕심나네요』

입력 1998-09-06 18:52수정 2009-09-25 02: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최광수 (38· 프로골퍼) 〓 ‘이제 국내 프로골프는 내 손안에 있소이다.’ 올 SK텔레콤클래식 챔피언인 그가 98슈페리어오픈에서 합계 12언더파 2백76타로 시즌 2승을 거두면서 올 상금랭킹 선두(6천9백28만원)로 복귀. 지난해 상금랭킹 8위에 머물렀던 그는 프로데뷔 10년만에 다승왕과 함께 첫 상금왕 타이틀을 따내겠다는 각오.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