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니화제]日경단련 『정치헌금 부활』

입력 1998-05-29 19:40수정 2009-09-25 11: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계와 재계의 유착이 어느 나라보다 심한 일본에서 정치헌금문제는 어느 때나 ‘뜨거운 감자’다.

일본 재계의 총본산인 경제단체연합회(경단련·經團連)는 일본열도가 각종 뇌물파동과 정치헌금문제로 시끄러웠던 93년 ‘경단련 차원의 정치헌금 제공 중단’을 선언한 바 있다.

개별 기업의 정치자금 제공까지 통제할 수는 없지만 적어도 경단련이 목돈을 모아 정계에 제공하는 식의 정치헌금은 더 이상 하지 않겠다는 선언이었다.

그로부터 5년. 26일 취임한 이마이 다카시(今井敬 신일본제철회장) 신임 경단련회장이 “경단련을 통한 돈은 개별기업이 대가를 바라며 내는 헌금과는 다르며 가장 깨끗하다”고 밝히고 ‘헌금 부활’을 선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그의 이 발언은 그동안 개별기업이나 업종별 단체의 불투명한 정치헌금이 정재계 유착관계 심화라는 불신을 사온 만큼 차라리 종전처럼 경단련이 공개적으로 하는게 낫다는 의미로 해석되고 있다.

그러나 일본에서는 95년부터 시행된 정치자금규정법에 의해 99년부터 기업헌금을 금지하게 돼있어 경단련의 정치헌금 부활은 시대에 역행하는 것이라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도쿄〓윤상삼특파원〉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