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김단비 트리블더블급 활약’ 우리은행, 하나원큐에 73-62 승…7연승 달성

입력 2022-12-07 21:47업데이트 2022-12-07 21:4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우리은행 김단비가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22.10.24 뉴스1우리은행 김단비가 24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023 여자프로농구 미디어데이’에서 각오를 밝히고 있다. 2022.10.24 뉴스1
여자농구 선두 아산 우리은행이 최하위 부천 하나원큐를 꺾고 7연승에 성공했다.

우리은행은 7일 경기도 부천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SOL 2022-23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하나원큐를 73-62로 꺾었다.

우리은행(10승1패)은 여자부 6개 팀 가운데 맨 먼저 10승 고지를 밟으며 순항을 이어갔다.

우리은행은 김단비와 박혜진이 나란히 19점을 올렸다. 특히 김단비는 16리바운드 7어시스트로 트리플더블급의 활약으로 승리의 일등 공신이 됐다.

반면 하나원큐(1승 10패)는 전력에서 우위에 있는 우리은행의 벽을 넘지 못했다.

정예림이 개인 통산 한 경기 최다인 27점을 몰아치며 분전했지만 그 외 선수들의 활약에 미비했다.



우리은행은 전반을 40-26으로 앞서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하나원큐는 후반 들어 정예림을 중심으로 추격에 나섰다.

정예림은 3쿼터에만 11점을 터트리며 우리은행과의 격차를 좁혀 갔다.

그러나 우리은행은 박혜진이 공격을 주도하며 두 자릿 수 리드를 유지했고 59-46으로 앞선 채 마지막 4쿼터에 돌입했다.

우리은행은 4쿼터에도 정예림을 막지 못하며 9점 차까지 쫓겼지만 경기 종료 1분여를 남기고 정예림이 5반칙 퇴장을 당하며 우리은행의 분위기가 되살아났다.

우리은행은 경기 막판 김정은, 김단비의 슛이 골망을 가르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