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벤투호 수비수 김민재, 이틀 연속 훈련 대신 치료…종아리 통증 여전

입력 2022-11-26 22:09업데이트 2022-11-27 08:4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축구의 간판 중앙수비수 김민재(나폴리)가 종아리 통증으로 이틀 연속 훈련에 불참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대표팀은 26일 오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훈련을 진행했다.

24일 우루과이와 조별리그 1차전에서 종아리를 가볍게 다친 김민재는 전날 회복 훈련에 이어 이날도 불참했다.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는 “김민재 선수는 아직 통증이 느껴지는 상황으로 오늘까지 호텔에서 휴식 및 치료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우루과이와 0-0으로 비긴 한국은 오는 28일 가나와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도하(카타르)=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