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5분 만에 취소됐던 브라질-아르헨티나 월드컵 예선, 재경기 없다

입력 2022-08-17 14:56업데이트 2022-08-17 14: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경기 시작 5분 만에 중단됐던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재경기가 열리지 않는다.

브라질축구협회 아르헨티나 축구협회는 16일(이하 현지시간) “지난해 9월 브라질에서 펼쳐졌다가 전반 5분 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규정으로 중단됐던 두 팀의 월드컵 예선 재경기는 치르지 않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국제축구연맹(FIFA)과 양국 축구협회가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서 이번 분쟁을 해결했다”고 덧붙였다.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지난해 9월5일 브라질 상파울루에서 카타르 월드컵 남미 지역 예선 6라운드를 치렀다. 하지만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ANVISA) 직원들이 킥오프 약 5분 만에 그라운드에 들어와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규정 위반 문제를 놓고 지적하면서 선수들은 경기를 멈추고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당시 ANVISA는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활동하며 선발 출전한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애스턴 빌라), 크리스티아노 로메로, 조바니 로셀소(이상 토트넘 홋스퍼) 등에게 방역수칙 위반으로 지적하면서 경기를 중단시켰다. 브라질의 코로나19 방역 규정에 따르면 영국에서 입국한 방문객은 14일 자가격리를 해야만 한다.

FIFA는 지난 5월 브라질과 아르헨티나 축구협회에 벌금을 부과하고, 9월22일로 재경기 일정을 잡았다.

하지만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이미 남미 예선에서 1, 2위에 올라 일찌감치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지은 만큼 재경기가 불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결국 CAS의 중재 끝에 브라질과 아르헨티나는 9월 재경기를 하지 않게 됐다. 두 팀은 9월 A매치 기간을 이용, 자신들이 원하는 상대를 선택해 평가전을 치르게 됐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