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도장 깨기’ 키움 안우진, 7년 만의 ‘토종 탈삼진왕’ 숙원까지 깨낼까

입력 2022-08-07 14:10업데이트 2022-08-07 14:1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키움 안우진.
올 시즌 프로야구 키움의 오른손 선발투수 안우진(23)의 이름 앞에는 ‘도장 깨기’라는 단어가 붙는다. 개막전부터 시즌 내내 팀의 제1 선발 역할을 맡고 있는 안우진이 다른 팀 에이스들과의 맞대결에서 연이어 승전보를 울리고 있기 때문이다.

NC 루친스키(34)와는 두 차례 맞붙어 2승을 따냈고, 삼성 원태인(22)과도 세 차례 만나 2승을 수확했다. 3일에는 평균자책점 1위(1.74) SSG 김광현(34)과의 맞대결에서도 7이닝 무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최고의 토종 에이스로 거듭나고 있는 안우진은 또 하나의 기록 깨기에 도전한다. 바로 외국인 투수의 전유물이 되고 있는 ‘탈삼진왕’ 타이틀 탈환이다. 6일 현재 20차례 등판한 안우진은 탈삼진 142개로 21경기를 뛴 NC 루친스키(146개)에 이어 2위를 달리고 있다. 두 선수의 등판 때마다 순위가 바뀌는 양상이다. 9이닝 당 탈삼진(9.83개)을 기준으로 하면 안우진이 루친스키(9.71개)를 넘어 리그 전체 1위다.

토종 탈삼진왕은 2015년 삼성 차우찬(35·현 LG) 이후 명맥이 끊겼다. 심지어 지난해에는 탈삼진 부문 톱10에 국내 선수가 단 한 명도 이름을 올리지 못하기도 했다. 올 시즌 9차례 정도 추가 등판이 가능하다고 봤을 때 안우진이 200탈삼진 고지를 돌파할 가능성도 있다.

6월 23일 삼성전에서 최고구속 시속 160㎞를 기록하기도 한 ‘파이어볼러’ 안우진은 시속 150㎞ 후반대 패스트볼에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무기로 타자들을 공략하고 있다. 시즌 중반 포크볼을 구종 리스트에 추가하며 타자들의 혼란을 가중시키기도 했다. 단, 현재는 부상 위험성을 이유로 포크볼 구사를 중단한 상태다.

특이한 기록도 있다. 올 시즌 안우진의 4~6회 탈삼진 개수(68개)가 1~3회 기록(59개)보다 많다는 점이다. 통상 타자가 타석에 여러 번 들어설수록 투수의 공에 눈이 적응한다는 믿음에 역행하는 통계다. 타석이 거듭되더라도 타자들이 여전히 안우진의 공을 쉬이 공략하지 못한다는 의미다. 반면 탈삼진 전체 5위이자 국내 선수 중 2위(117개)인 KIA 이의리(20)는 1~3회 탈삼진 개수(67개)가 4~6회 기록(42개)보다 50% 이상 많다.

이는 동시에 안우진이 대부분의 경기에서 6이닝 이상을 책임졌기에 가능한 기록이기도 하다. 올 시즌 20차례 등판한 안우진은 17경기(85%)에서 6이닝 이상을 소화했다. 그 결과 국내 선수 중에서는 가장 많은 130이닝(전체 4위)을 기록하고 있다.

강홍구 기자 windup@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