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스포츠

김서영, 한국 수영 최초 3회 연속 세계선수권 결선 진출

입력 2022-06-19 09:20업데이트 2022-06-19 09:2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한국 수영 국가대표 김우민(왼쪽)과 김서영. 올댓스포츠 제공
여자 수영 간판 김서영(28·경복도청)이 한국 선수 최초로 국제수영연맹(FINA) 3회 연속 세계선수권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김서영은 19일(한국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두나 아레나에서 열린 2022 FINA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준결선에서 2분10초47를 기록하며 2조 3위, 전체 16명 중 5위에 올랐다.

첫 접영 50m 구간을 27초78로 시작한 김서영은 배영 33초04, 평영 38초50에 이어 자유형 구간을 31초15에 마무리하며 8명에게 주어지는 결선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이로써 김서영은 2017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 2019 광주 세계선수권에 이어 3회 연속 결선 무대를 밟으며 한국 수영의 새 역사를 썼다. 앞서 출전한 두 대회에서는 모두 6위를 차지한 바 있다.

김서영의 개인혼영 200m 결선 경기는 21일 새벽에 치러질 예정이다.

남자부 김우민(21·강원도청)은 자유형 400m 결선에서 최종 6위에 올랐다. 김우민은 이날 같은 장소에서 열린 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선에서 3분45초64의 기록으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전날(18일) 예선에서 3조 1위(3분45초87)를 차지하며 박태환 이후 5년 만에 결선에 진출한 김우민은 아쉽게 입상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결선에서 예선 기록을 단축하며 향후 전망을 밝혔다.

경기를 마친 김우민은 “5년 만에 남자 자유형 400m 경기에 출전해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예선보다 결선이 조금 더 만족스럽고 개인 기록을 3초 이상 앞당길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앞으로 남아있는 자유형 800m, 자유형 1500m, 계영 800m 도 최선을 다 할 것이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