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日언론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등극”

입력 2022-05-23 09:54업데이트 2022-05-23 09:5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일본 언론들도 손흥민(30·토트넘)의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소식을 앞다투어 보도했다.

토트넘은 23일 0시(한국시간) 영국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3연승이자 6경기 무패(4승2무)를 달린 토트넘은 5위 아스널(승점 69·22승3무13패)을 승점 2점 차로 제치고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승점 71·22승5무11패)를 확정했다. 토트넘은 2019~2020시즌 이후 3시즌 만에 챔피언스리그 무대로 복귀했다.

손흥민은 최종전에서 풀타임을 소화하며 리그 22, 23호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에서 23골(7도움)을 기록해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닛칸스포츠와 스포니치 아넥스는 “손흥민이 최종전에서 2골을 넣어 아시아인 최초로 EPL 득점왕에 올랐다”고 보도했다.

또 다른 일본 외신들은 손흥민의 골 장면과 그의 인터뷰를 실었다.

사커 다이제스트는 “유럽 5대 리그에서 아시아인으로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손흥민의 이날 5번째 골은 압권이었다”고 소개하며 손흥민의 인터뷰에서 어릴 적 꿈을 이뤘다는 내용도 실었다.

GOAL은 “손흥민이 71분 오른발로 골을 만들어냈고, 75분 그의 장기인 컨트롤 슛이 작렬하면서 5번째 골을 넣었다”고 전했다.

일본 네티즌 역시 “빠른 드리블, 골 결정력 등 세계에서도 톱 클래스의 수준이다.”, “손흥민은 세계 최고의 공격수다. 챔피언스리그에서도 활약해주기를 바란다.”, “현재와 과거를 통틀어 아시아 ‘넘버1’ 축구 선수이다”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