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스포츠

손흥민, 亞 첫 EPL 득점왕 등극 “믿을 수 없어…어릴 적 꿈 이뤄”

입력 2022-05-23 08:02업데이트 2022-05-23 08:2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캐로 로드에서 열린 ‘2021-22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노리치 시티와의 최종전서 2골을 몰아치며 생애 첫 득점왕에 오르는데 성공했다. 득점왕 트로피를 들고 있는 손흥민. 토트넘 구단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에 오른 손흥민(30·토트넘)이 “믿을 수 없다”며 기쁨을 감추지 못했다.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시티와의 2021~2022시즌 EPL 최종 38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나와 풀타임을 소화하며 리그 22, 23호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3-0으로 앞서던 후반 25분에 루카스 모라의 도움을 받아 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30분 페널티아크 왼쪽에서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또 한 번 골망을 흔들어 5-0을 만들었다.

토트넘의 5-0 대승에 앞장선 손흥민은 정규리그 23골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공동 득점왕이 됐다. EPL은 득점수가 같으면 경기 출전 수 등과 상관없이 공동 득점왕으로 인정한다. EPL에서 공동 득점왕이 나온 건 이번이 5번째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후반 25분 팀의 네 번째 골(22호)을 넣고 있다. 노리치=AP/뉴시스
아시아 선수가 EPL에서 득점왕에 오른 건 손흥민이 처음이다. 이른바 유럽 5대 리그(EPL·스페인 프리메라리가·독일 분데스리가·프랑스 리그1·이탈리아 세리에A)에서도 아시아 선수 첫 득점왕이다.

경기 후 득점왕에 주는 골든 부츠를 품에 안은 손흥민은 인터뷰에서 “정말 믿을 수가 없다. 지금 정말 감격스럽다. 어릴 때 꿈을 이뤘다”고 말했다.

이어 “첫 골을 넣기 전 좋은 득점 기회를 놓쳐 정말 좌절스러웠다”며 “동료들에게 ‘쉬운 건 다 놓치고, 어려운 슈팅만 성공시킨 것 같다’고 말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포기하지 않았고, 동료들이 날 도왔다. (골든 부츠가) 정말 무겁다. 내겐 최고의 날”이라며 웃었다.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최종 38라운드 후반 25분 팀의 네 번째 골(22호)을 넣고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노리치=AP/뉴시스
토트넘은 리그 최종 4위(승점 71)로 3시즌 만에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출전권을 확보했다. 손흥민은 “대단한 시즌이었다. 다음 시즌은 챔피언스리그에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토니오 콘테 감독은 우리에게 정말 많은 걸 줬고, 그가 오기 전엔 아무도 챔피언스리그에 갈 거로 생각하지 않았다”고 했다.

토트넘은 경기 후 구단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선수단 라커룸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손흥민은 동료들에게 “함께 만든 이 믿을 수 없는 환상적인 시즌에 고맙다”며 “다음 시즌은 엄청난 무대인 챔피언스리그로 나간다. 더 열심히 뛰자”고 말했다. 동료들은 손흥민에게 물세례를 하며 득점왕 등극을 축하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