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포츠동아|스포츠

‘설악고 매덕스’ 꿈꾸는 최준환의 큰 그림 [황금사자기 스타]

입력 2022-05-22 16:13업데이트 2022-05-22 18:09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2일 서울 목동야구장에서 열린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 설악고와 신흥고의 32강전 경기에서 신흥고에 6-3으로 승리한 설악고 선발 투수 최준환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목동 | 주현희 기자 teth1147@donga.com
설악고 우완투수 최준환(18)이 본격적으로 마운드에 오른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엘리트 선수로는 다소 늦은 나이인 중학교 1학년 때 야구를 시작한 데다, 지난해까지 포수 마스크를 썼기 때문이다. 투수 전향은 졸업반인 3학년임을 고려하면 모험일 수 있다.

그러나 투수에 대한 애착만큼은 누구 못지않다. 컨트롤, 커맨드, 무브먼트 등의 디테일을 언급하기도 했다. 모든 게 신기한 듯 미소를 감추지 못하면서도 본인의 강점을 어필할 때는 결연함마저 느껴졌다. 22일 목동구장에서 벌어진 제76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 32강전에서 신흥고를 6-3으로 제압한 직후였다.

최준환은 이날 선발등판해 5이닝 동안 71구를 던지며 7안타 3사사구 3삼진 1실점으로 승리투수가 됐다. 직구 최고구속은 131㎞에 불과했지만, 공격적 투구와 위기관리능력을 앞세워 실점을 최소화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 주말리그 7경기에서 승리 없이 2패, 평균자책점(ERA) 10.95로 부진했던 아쉬움도 단숨에 날렸다. 경기 후 최준환은 “실감이 안 난다. 마음을 비우고 던져서 잘된 것 같다”며 수줍은 듯 웃었다.

최준환은 또래들보다 다소 늦은 중학교 1학년 때 야구에 입문했다. 특이하게도 신월중 야구부 소속인 동생의 영향을 받았다. 그러나 지금까지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동생이 먼저 야구를 시작해서 따라했다. 재미있어서 시작했다”면서도 “늦게 시작한 까닭에 ‘네가 야구를 뭘 아냐’고 무시당하기도 했다. 그래서 더 보여주고 싶다”고 밝혔다. 이어 “투수도 올해 처음 시작했다. 설악고에 왔을 때 포수 자리도 있었지만, 포수로서 부족했던 것 같다”고 돌아봤다.

최준환은 직구, 투심패스트볼, 체인지업, 커브를 구사한다. 지금의 구속은 시속 130㎞ 안팎이지만, 체계적 훈련을 통해 상승할 여지는 충분하다. 그러나 본인은 구속보다 완벽한 제구력으로 상대를 제압하는 유형의 투수로 성장하길 바라고 있다. 그는 메이저리그의 전설적 투수 그렉 매덕스를 언급했다. “롤 모델은 그렉 매덕스다. 강원도의 에이스로 거듭나고 싶은 마음”이라고 말했다.

올해 열리는 2023년 KBO 신인드래프트 참가 대상이지만, 당장 욕심을 내진 않는단다. 그는 “투수로서 경험이 부족하니 대학에 진학해 더 확실히 만들고 프로무대에 도전하겠다. 일단 개인보다는 무조건 팀 승리를 위해 던지겠다”고 다짐했다.

목동 |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