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이민지 “이번엔 감이 오더라”… 파운더스컵 우승

입력 2022-05-17 03:00업데이트 2022-05-17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LPGA 파운더스컵 2타 차 환호
에비앙 이후 10개월 만에 7승째
“시즌 좋은 성적에 우승 코앞 느껴”
호주 교포 이민지(26·사진)가 코그니전트 파운더스컵 정상에 오르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통산 7승을 달성했다.

이민지는 16일 미국 뉴저지주 클리프턴의 어퍼 몽클레어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대회 최종 4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하나를 묶어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9언더파 269타를 기록한 이민지는 17언더파 271타를 친 2위 렉시 톰프슨(27·미국)을 두 타 차로 제치고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지난해 7월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 우승 뒤 10개월 만에 LPGA투어 통산 7승째를 기록했다. 우승 상금은 45만 달러(약 5억8000만 원)다.

이번 시즌 이민지의 경기력은 꾸준하다. 3월 HSBC 위민스 월드 챔피언십에서 공동 2위를 한 뒤 4월 DIO 임플란트 LA오픈에서는 공동 3위에 올랐다. 성적이 떨어졌을 때도 공동 23위(3월 JTBC 클래식)일 정도로 기복 없는 플레이를 펼쳤다. 이민지는 “분위기를 타고 있는 것 같다. 나는 이번 시즌 정말 잘 치고 있다”며 “우승이 코앞에 있다는 것을 느꼈고 문을 계속 두드린 끝에 우승했다”고 말했다.

2위에게 한 타 앞선 단독 선두로 이날 최종 라운드에 돌입한 이민지는 전반에 버디 없이 8번홀(파3) 보기만 기록했다. 톰프슨과 에인절 인(24·미국)에게 공동 선두를 허용하기도 했다. 이민지는 12번홀(파5)에서 이날 첫 버디를 기록한 뒤 14번홀(파5)에서도 다시 버디를 만들며 단독 선두로 나섰다. 18번홀(파4)에서의 버디는 우승의 결정타였다.

루키 최혜진(23·롯데)은 13언더파 275타로 공동 8위, 신지은(30·한화큐셀)은 12언더파 276타로 10위에 올랐다. ‘디펜딩 챔피언’이자 세계랭킹 1위인 고진영(27·솔레어)은 공동 17위(8언더파 280타)를 기록했다.
김동욱 기자 creating@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