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꿀단지 첼시’ 인수전, 스포츠 스타 잇단 참전

입력 2022-04-23 03:00업데이트 2022-04-23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테니스 세리나-F1 해밀턴도 가세
컨소시엄에 161억원씩 투자 예정
‘킹’ 제임스는 리버풀 지분 소유
‘테니스 여제’ 세리나 윌리엄스(41·미국)와 ‘포뮬러원(F1) 황제’ 루이스 해밀턴(37·영국)이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 첼시 인수전에 가세했다.

22일 BBC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둘은 전 브리티시항공 회장이자 EPL 리버풀 회장을 지낸 마틴 브로턴이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합류한다. 이 컨소시엄에는 서배스천 코 국제육상경기연맹(IAAF) 회장도 참여한다. 윌리엄스는 메이저 대회 최다인 23회, 해밀턴은 세계 최고 자동차경주대회인 F1에서 역대 최다인 7차례 우승한 글로벌 스포츠 스타다. 이들은 각각 1000만 파운드(약 161억 원)를 투자할 것으로 알려졌다. 첼시 구단 매각 추정가는 30억 파운드(약 4조8000억 원)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윌리엄스는 2020년 여배우 내털리 포트먼(41·미국)과 당시 두 살이던 자신의 딸과 함께 미국 여자프로축구리그(NWSL)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시티에 투자하는 등 축구팀에 관심을 보였다. EPL 구단 아스널 팬으로도 알려진 해밀턴은 이번 투자를 통해 축구팀 운영에 직접 관여하는 길을 찾고 있다.

다른 종목 스포츠 스타들이 축구팀 인수에 참여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미국 프로농구(NBA) LA 레이커스의 간판스타 르브론 제임스(38·미국)는 2011년 EPL 리버풀의 지분 2%를 인수했다. NBA 브루클린의 스티브 내시 감독(48·미국)은 2016년 투자회사를 통해 당시 스페인 프로축구 2부 리그 마요르카의 지분을 가졌다. 이강인(21)의 소속 팀 마요르카는 현재 1부 리그 프리메라리가 클럽이다. NBA 브루클린에서 뛰고 있는 케빈 듀랜트(34·미국)와 필라델피아의 제임스 하든(33·미국)은 각각 미국프로축구(MLS) 필리델피아, 밴쿠버의 지분을 갖고 있다.

스포츠 셀럽들이 유럽과 북미 축구팀에 투자하는 이유는 이곳이 급성장하는 무대이기 때문이다. BBC에 따르면 제임스의 리버풀 투자액은 2011년 당시 650만 달러(약 80억 원)였지만 현재는 7배 이상인 3700만 파운드(약 595억 원)로 추정된다. 스포츠 스타들이 다른 종목에 투자하는 이유는 자신의 브랜드 이미지 확장을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있다. 세계적으로 인지도가 높은 유명 축구팀을 인수하는 것이 이런 전략에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이원홍 전문기자 bluesk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