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거포 쓰쓰고, 내년에도 MLB서 뛰나…“6~7개 구단 관심”

뉴시스 입력 2021-11-12 08:14수정 2021-11-12 08: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인 거포 쓰쓰고 요시토모(30)가 내년에도 메이저리그(MLB)에서 뛰게 될까. MLB 구단들이 쓰쓰고에 대해 적잖은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

일본 야구 전문 매체 ‘풀카운트’는 12일 “최근 쓰쓰고의 에이전트인 조엘 울프가 MLB 6~7개 구단이 쓰쓰고에 관심을 드러내고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2019시즌을 마친 뒤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탬파베이 레이스와 2년 1200만달러에 계약한 쓰쓰고는 단축 시즌으로 치러진 2020년 타율 0.197, 8홈런 24타점에 그쳤다.

올해에도 탬파베이에서 26경기 타율 0.167에 그친 쓰쓰고는 5월 중순 양도지명됐다.

주요기사
쓰쓰고는 나흘 뒤 LA 다저스로 이적했지만, 여전히 방망이는 살아나지 않았다.

다저스에서 12경기 타율 0.120에 머물렀고, 종아리 부상까지 겹쳐 부상자명단에 등재된 후 마이너리그 트리플A로 내려갔다. 이후 빅리그에 오르지 못한 쓰쓰고는 8월 중순 다저스로부터 또 방출 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쓰쓰고는 하루 뒤 곧바로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와 마이너리그 계약을 맺고 MLB에 잔류했다.

쓰쓰고는 피츠버그에서 부활에 성공했다. 8월 17일 다시 빅리그 무대를 밟은 쓰쓰고는 43경기에 출전해 타율 0.268 8홈런 25타점에 OPS(출루율+장타율) 0.883으로 활약했다.

피츠버그에서 가능성을 보여준 뒤 자유계약선수(FA)가 된 쓰쓰고에 적잖은 구단이 관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피츠버그도 재계약을 염두에 두고 있다.

벤 체링턴 피츠버그 단장은 풀카운트와의 인터뷰에서 “올해 우리는 쓰쓰고와 함께 보낸 시간을 즐겼다. 우리는 기회를 줄 수 있었고, 쓰쓰고는 그 기회를 살렸다”며 “필드 안팎에서 쓰쓰고의 모습을 보는 것은 즐거웠다”고 전했다.

이어 “쓰쓰고와 계속 협상을 진행할 것이다. 쓰쓰고에게 다른 선택지도 있지만, 계속 이야기를 진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