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스포츠

‘3위’ LG, 역전 우승 좌절…롯데, 시즌 최종전 승

입력 2021-10-30 20:27업데이트 2021-10-30 20:2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역전 우승’을 꿈꾸던 LG 트윈스가 아쉬운 발길을 돌렸다.

LG는 30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쏠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 시즌 최종전에서 2-4로 졌다.

이날 경기 전까지 3위에 올라있던 LG는 마지막까지 우승에 대한 희망을 놓지 않았다. 일단 롯데를 꺾고, 공동 1위 KT 위즈와 삼성 라이온즈가 모두 패해 순위가 바뀌길 기대한단 입장이었다.

그러나 시즌 144번째 경기 패배로 우승의 꿈은 물거품이 됐다. LG는 72승14무58패, 최종 3위로 시즌을 마쳤다.

에이스 케이시 켈리가 5⅓이닝 7피안타(1홈런) 3볼넷 4탈삼진 4실점으로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타선도 3안타 빈타로 마운드에 힘이 되지 못했다.

선제점은 LG가 가져갔다.

5회초 볼넷 3개로 2사 만루를 일궜다. 찬스에서 타석에 선 채은성이 밀어내기 볼넷을 골라 선취점을 올렸다. 그러나 계속된 2사 만루에서 추가점은 없었다.

대량 득점 기회를 놓친 LG는 5회말 곧바로 동점을 허용했다.

롯데 선두타자 안중열은 켈리의 투심 패스트볼을 공략해 왼쪽 펜스를 넘기는 1점포(시즌 3호)를 터뜨렸다.

균형을 맞춘 롯데는 기세를 몰아 6회 3점을 더 따내고 앞서갔다.

선두 한동희의 좌중간 2루타와 딕슨 마차도의 희생번트, 정훈의 고의 4구로 1사 1, 3루를 연결하자 정훈이 적시 2루타를 때렸다. 추재현의 몸에 맞는 공으로 계속된 1사 만루에서는 전준우의 적시타와 손아섭의 우익수 희생플라이가 연달아 나와 4-1로 달아났다.

LG는 8회 김민성의 중월 솔로포(시즌 8호)로 한 점을 만회했지만, 승부를 뒤집기엔 역부족이었다.

8위 롯데(65승8무71패)는 마지막 경기를 승리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롯데 선발 박세웅은 6이닝 2피안타 5볼넷 2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10승(9패)을 채웠다.

안중열은 홈런 1개를 포함해 4타수 2안타 2타점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