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퓨처스리그, ‘타격왕 만들어주기’ 짬짜미 의혹

황규인기자 입력 2021-10-18 16:15수정 2021-10-18 16:1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프로야구 퓨처스리그(2군)에서 ‘타격왕 만들어주기’ 짬짜미 의혹이 불거졌다. 2군 최강팀 상무에서 서호철(25·원소속팀 NC)을 남부리그 타격왕으로 만들어주려고 8, 9일 경기에서 상대팀 KIA에 일부러 안타를 맞아줄 것을 요청했다는 것이다. 두 경기에서 번트 안타를 하나씩 때린 서호철은 타율 0.388로 롯데 김주현(0.386)을 제치고 타격왕에 올랐다.

13일 관련 제보를 받은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상무와 KIA에 경위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했다. KBO는 두 팀에서 경위서를 제출하는 대로 당시 현장에 있던 경기운영위원과 기록위원이 작성한 자체 보고서 등과 대조해 진상 파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KIA는 “말도 안 되는 주장”이라며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KBO 관계자는 “범위에 제한을 두지 않고 모든 관련자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황규인기자 kini@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