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은희, 아칸소 챔피언십 1타차 단독 3위…고진영 공동 9위 점프

뉴스1 입력 2021-09-26 10:00수정 2021-09-26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은희(35·한화큐셀)가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월마트 NW 아칸소 챔피언십(총상금 230만 달러) 둘째 날 단독 3위에 오르며 우승 경쟁을 이어갔다.

지은희는 26일(한국시간) 미국 아칸소주 로저스의 피너클 컨트리클럽(파71·6438야드)에서 열린 대회 2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적어냈다.

1라운드에서 8타를 줄이며 공동 선두로 나섰던 지은희는 중간합계 11언더파 131타가 되며 단독 3위가 됐다. 하지만 호주교포 이민지(25·하나금융그룹), 하타오카 나사(일본) 등 공동 선두그룹(12언더파 130타)과 단 1타 차에 불과하다.

LPGA투어 통산 5승을 기록한 지은희는 2019년 1월 다이아몬드 리조트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이후 우승을 기록하지 못했다. 2년8개월 만에 우승을 노려볼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잡았다.

주요기사
지은희는 1번홀(파4)부터 버디를 잡아내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2번홀(파5)에서 보기를 범했지만 3번홀(파3), 5번홀(파4), 7번홀(파5)에서 버디를 추가하며 만회했다.

지은희는 11번홀(파3)에서 다시 보기를 범했다. 그러나 13번홀(파4)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흔들리지 않았다. 이후 파행진을 이어가며 단독 3위로 라운드를 마쳤다.

지난 7월 메이저대회인 에비앙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이민지는 이날 8타를 줄이며 공동 선두로 뛰어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우승하면 이민지는 LPGA투어 통산 7승에 성공한다.

일본의 하타오카는 이틀 연속 홀인원에 성공, 공동 선두에 등극했다. 한 대회에서 홀인원을 2개 이상 기록한 경우는 하타오카가 역대 5번째다.

다른 한국 선수들의 경기력도 나쁘지 않았다. 이정은6(25·대방건설)는 이날 8타를 줄이며 중간합계 10언더파 132타로 공동 4위를 마크했다. 2주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고진영(26·솔레어)은 중간합계 8언더파 134타로 김아림(26·SBI저축은행) 등과 함께 공동 9위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