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스였던 류현진, 이젠 팀의 걱정거리”

뉴시스 입력 2021-09-18 13:47수정 2021-09-18 13: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경기 연속 무너진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에게 혹평이 쏟아졌다.

류현진은 18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 센터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미네소타 트윈스와 경기에서 2이닝 5피안타(2홈런) 5실점에 그쳤다.

지난 12일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서도 2⅓이닝 동안 홈런 2개를 맞는 등 7실점으로 부진했던 류현진은 2경기 연속 조기 강판 당했다.

팀이 포스트시즌 진출을 위해 한창 힘을 내고 있는 시점에서 류현진의 부진은 더욱 뼈아프다. 이날 류현진이 조기강판 당한 토론토는 미네소타에 3-7로 패배, 와일드카드 3위로 밀려났다.

주요기사
류현진은 시즌 9패(13승)째를 당했다.

현지 언론들은 류현진의 부진에 냉정한 평가를 내놨다.

MLB닷컴은 “토론토가 2021년 예상한 마지막 문제를 가지고 있다. 바로 신뢰할 수 없는 류현진”이라고 지적했다.

꾸준한 활약을 보여주지 못하는 류현진에 대한 아쉬운 부분도 짚었다.

매체는 “6월2일 이후 류현진은 19경기에서 평균자책점 5.33을 기록했다. 8월 이후 9차례 등판에서 평균자책점은 7.21로 치솟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난 시즌 아메리칸리그 사이영상 투표에서 3위를 차지했던 류현진이 아니다. 지난 2월 스프링 트레이닝에서 상상했던 류현진도 아니다. 당시 류현진은 에이스였다”고 달라진 위치를 꼬집었다.

캐나다 매체 스포츠넷도 “베테랑 좌완 류현진은 팀에 걱정거리를 주었다”며 “지난 7일 뉴욕 양키스전 이후 2경기에서 4⅓이닝 동안 13안타 12실점으로 난타를 당했다”고 썼다.

토론토 스타는 “류현진의 선발 등판 이닝이 점점 짧아지고 있다”고 적었다.

류현진이 이날 던진 2이닝을 올 시즌 한 경기 최소 이닝이다. 종전 기록은 지난 12일 볼티모어전의 2⅓이닝이었다.

매체는 류현진은 볼티모어전 이후 하루 더 휴식을 취했다며 “류현진은 5일 휴식 후 등판했을 때 평균자책점 2.61로 4일 휴식 후 평균자책점 5.64보다 3점 정도 낮았다. 이번엔 아니었다”고 추가 휴식에도 부진했다는 점을 지적했다.

“류현진이 5실점 이상 한 건 지난 8차례 선발 등판 중 4번째다. 이 기간 류현진의 평균자책점은 7.49에 그친다. 피안타율 0.295, 피OPS(출루율+장타율) 0.896에 달한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