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끝없는 ‘골판지 침대’와의 사투… 역도 진윤성 “일주일만 버텨줘”

전윤성 인스타그램
입력 2021-07-29 03:00업데이트 2021-07-29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도쿄올림픽]
한국 역도 109kg 이상급의 진윤성(26)이 2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도쿄 올림픽 선수촌 골판지 침대 영상. 그는 ‘일주일만 더 버텨봐…시합까지만’이라고 적었다. 그의 경기는 다음 달 3일이다. 골판지 재질로 만든 이번 선수촌 침대는 이미 여러 차례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다.

전윤성 인스타그램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최신뉴스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