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 펜싱, 단체전 결승서 접전 끝에 은메달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27 20:37수정 2021-07-27 21: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바=뉴스1) 이재명 기자 =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 최인정이 27일 오후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펜싱 여자 에페 결승전에서 에스토니아 선수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27/뉴스1
한국 펜싱 여자 에페 대표팀이 단체전에서 은메달을 획득했다.

최인정(31·계룡시청), 강영미(36·광주서구청), 송세라(28·부산시청), 이혜인(26·강원도청)으로 구성된 여자 에페 대표팀은 27일 일본 지바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에페 단체전 결승에서 에스토니아에 32-36으로 패해 준우승을 차지했다.

준결승에서 세계 1위 중국을 꺾고 결승에 오른 대표팀은 에페 강국 에스토니아와의 접전을 벌인 끝에 석패했다. 이날 1라운드에서 먼저 리드를 내준 한국은 2라운드에서 7-7 동점을 만들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3라운드에서는 13-11로 역전에 성공한 뒤 6라운드까지 22-21의 근소한 우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7라운드에서 24-24로 다시 동점을 허용했다. 8라운드까지 26-26으로 팽팽하게 맞섰으나, 마지막 9라운드에서 승부가 갈렸다. 한국의 연이은 실점 속에 28-31로 격차가 벌어졌다. 결국 이날 경기는 32-36으로 마무리됐다.

주요기사
한편 한국 펜싱은 지난 24일 남자 사브르 개인 김정환(38·국민체육진흥공단)의 동메달에 이어 대회 두 번째 메달을 수확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