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5명 발생’ KBO, 자가검사 키트로 전 구단 전수검사

뉴시스 입력 2021-07-10 21:39수정 2021-07-10 21:3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BO리그 1군 선수단 내에서 5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한국야구위원회(KBO)가 자가검사 키트를 활용해 10개 구단 선수단을 대상으로 전수검사에 나선다.

KBO는 “10, 11일 이틀에 걸쳐 자가검사 키트로 KBO리그 1군 전 선수단의 코로나19 전수검사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KBO는 최근 1군 선수단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자 선제 대응에 나섰다.

이날 잠실구장(LG 트윈스-두산 베어스)과 고척스카이돔(NC 다이노스-키움 히어로즈),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KT 위즈-KIA 타이거즈)에서 열릴 예정이던 경기는 취소됐다.

주요기사
NC와 두산 1군 선수단 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여파다. 10일까지 NC에서 3명이, 두산에서 2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산 선수단 내에서도 확진자가 나오면서 2일과 4일 두산과 홈경기를 치른 KIA 선수단도 10일 모두 PCR 검사를 받는다.

KIA 선수단에서도 확진자가 나올 경우 리그 운영이 어려워질 수 있다.

KBO는 “선제 대응으로 각 구단에 키트를 제공해 즉각적인 전수검사 실시를 긴급하게 공지했다”고 설명했다.

KBO는 앞서 코로나19 진단키트 판매량 전 세계 1위 업체인 SD바이오센서와 코로나19 자가겸사 키트 사용 협약을 맺고, 지난 7일부터 전 구단에 배포했다.

검사 대상은 선수를 포함해 코치진, 매니저, 훈련보조 등 선수단과 동선을 같이하는 모든 구단 임직원이다.

다만 최근 PCR 검사를 받은 한화 이글스와 두산, NC, KIA 구단 중 검사를 완료한 인원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