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선 마리화나 합법 많은데” “규칙은 규칙”

황규인 기자 입력 2021-07-05 03:00수정 2021-07-05 03: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女100m 우승후보 리처드슨 징계
도쿄 못 가게 되자 정치권도 논란
육상 여자 100m 메달 후보로 손꼽히던 샤캐리 리처드슨(21·미국·사진)이 마리화나 흡입 때문에 도쿄 올림픽에 나설 수 없게 되자 미국 스포츠계는 물론 정치계에서도 논란이 벌어졌다.

미국도핑방지위원회(USADA)는 2일(현지 시간) 리처드슨에게 1개월 자격정지 처분을 내렸다. 지난달 19일 미국 오리건주 유진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파견 국가대표 선발전 때 채취한 샘플에서 마리화나 성분이 나왔다는 이유였다. 이에 따라 리처드슨은 선발전을 1위(10초86)로 통과하고도 미국 대표팀에서 빠졌다.

리처드슨은 이날 미국 NBC방송에 출연해 “선발전을 앞두고 (오랫동안 떨어져 살았던) 어머니가 세상을 떠나셨다는 소식을 들었다. 슬픔을 이기지 못해 그런 일을 저질렀다”며 마리화나 흡입 사실을 인정했다.

문제는 마리화나를 금지물질로 규정한 세계반도핑기구(WADA) 규정과 달리 오리건주에서는 마리화나 흡입에 아무 제약이 없다는 점이다. 그래서 일부에서는 “마리화나가 달리기 속도를 높여 준다는 건 듣도 보도 못한 이야기”라는 불만이 나오고 있다.

주요기사
그러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규칙은 규칙이다. 그 규칙이 옳은지 아닌지는 다른 문제다. 규칙이 있다면 일단 모든 사람이 따라야 한다”며 리처드슨의 상황을 안타까워하면서도 올림픽 출전 가능성에 부정적인 의견을 냈다.

리처드슨은 “책임을 회피하지 않겠다. 나는 아직 21세이다. 올림픽에서 뛸 기회는 또 올 것이다”라고 말했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육상 여자 100m#샤캐리 리처드슨#마리화나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