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 심판·주루코치, 18일부터 경기 중 마스크 벗는다

뉴시스 입력 2021-06-18 15:35수정 2021-06-18 15: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른 무더위 감안"
한국야구위원회(KBO)가 경기장 내 마스크 의무 착용 규정을 완화했다.

KBO는 18일부터 경기 중인 선수를 제외한 모든 인원의 경기장 내 마스크 의무 착용 규정에서 심판 위원과 주루 코치를 예외 적용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이에 따라 이날 경기부터 심판 위원과 주루 코치는 그라운드에서 마스크를 벗어도 된다.

KBO는 “최근 이른 무더위가 시작된 점을 감안, 원활한 경기 진행을 위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단 심판위원과 주루 코치도 그라운드를 벗어나면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해야 한다.

마스크 착용 의무 예외 적용은 별도의 통보 때까지 유지된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