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투호’, 13일 레바논전 결과 상관없이 최종예선 확정

뉴스1 입력 2021-06-11 14:03수정 2021-06-11 14: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5일 오후 경기 고양시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대한민국과 투르크메니스탄의 경기에서 5대 0으로 승리한 대한민국 선수들이 승리를 자축하고 있다. 2021.6.5/뉴스1 © News1
‘벤투호’가 13일 레바논과의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최종전 결과와 상관없이 최종예선 진출을 확정지었다.

대한축구협회는 “아시아축구연맹(AFC)으로부터 한국이 지난 9일 스리랑카전 승리로 오는 13일 예정된 레바논과의 2차예선 마지막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최종예선 진출이 확정됐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은 스리랑카를 5-0으로 제압, 4승1무(승점 13·골득실 +20)로 2위 레바논(승점 10·골득실 +4)에 승점 3점 앞선 선두에 자리하고 있다.

13일 고양서 열리는 레바논전에서 패해 승점이 같더라도 이미 골득실 차이가 커 사실상 1위로 최종예선에 갈 확률이 높았다.

주요기사
최종예선에는 2차예선 각 조 1위 팀과 조 2위 중 상위 4개 팀이 진출한다.

이미 기정사실이었지만 아예 결정이 됐다. 2022 카타르월드컵 개최국으로 자동 출전권을 갖고 있는 카타르가 2차예선 E조 1위에 오르면서 각조 2위 가운데 1팀이 늘어난 총 5개 팀이 최종예선에 출전하게 됐다.

결과적으로 한국이 조 2위가 되더라도 각 종 2위 팀 중 최소 4개 팀보다 승점서 앞서 최종예선에 오르게 됐다.

현재 C조 2위 이란(승점 12), E조 오만(승점 12), G조 아랍에미리트(승점 12), F조 타지키스탄(승점 10)과 키르키스스탄(승점 7) 등은 남은 경기서 3점을 얻더라도 한국을 추월할 수 없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