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 이준희가 밝힌 활약 이유…“못하면 인도네시아 팬들한테 욕 먹을까봐”

뉴스1 입력 2021-02-27 20:24수정 2021-02-27 20:2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안산 그리너스의 이준희가 경기 수훈 선수로 선정됐다.(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뉴스1
안산 그리너스의 이준희가 재치 있는 소감으로 ‘아스나위 효과’를 전했다. 그는 “오늘 부진하면 인도네시아 팬들에게 욕 먹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안산은 27일 오후 4시 안산 와 스타디움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김찬 상무와의 에서 1-1로 비겼다. 안산은 전반 5분 이준희의 골로 앞서갔지만, 후반 2분 정원진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이준희는 선제골을 포함해 오른쪽 측면에서 쉼 없이 움직이며 활력을 불어 넣으며 경기 수훈 선수로 선정됐다.

이준희는 경기 후 “인도네시아에서 온 아스나위가 나와 경쟁하고 있다. 내가 선발로 뛸 때 부진하면 인도네시아 팬들이 (나를) 욕할 것 같아서 더 집중했다”고 활약 비결을 전했다.

주요기사
이준희는 포지션 경쟁자인 아스나위에 대해서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그는 “(아스나위는)좋은 선수라고 생각한다. 앞으로 팀 발전을 위해 건강한 포지션 경쟁을 하고 싶다. 아스나위로부터 배울 점은 잘 배우겠다. 실제로 아스나위의 영상을 많이 봤는데, 오늘 골에 도움이 된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날 이준희는 크게 휘는 궤도의 멋진 슛으로 골을 넣었다.

그는 “평소 장난처럼 잘 안들어가는 각도에서 슛 연습을 한다. 그게 도움이 된 것 같다. 바람이 많이 도와준 것 같다”고 웃었다.

이준희는 지난 시즌 후반기부터 부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는 날이 많았다. 이번 득점은 선수 개인적으로도 부활홀을 선언하는 의미 있는 장면이었다.

이준희는 “골을 넣고 나니 그동안 경기에 나서지 못했던 시간들이 생각나 감회가 새로웠다. 오늘 이기지는 못했지만, 팀이 앞으로 더 나아갈 수 있는 결과를 얻은 것 같다”고 소회를 밝혔다.

(안산=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