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만다행’ 강소휘, 오른 발목 가벼운 염좌…재활 2~3주

뉴스1 입력 2021-01-23 14:41수정 2021-01-23 14:4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GS칼텍스 강소휘.(KOVO 제공)© 뉴스1
GS칼텍스의 주전 레프트 강소휘의 발목 부상이 예상보다 심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주축 선수들의 줄부상으로 신음하던 GS칼텍스에게는 불행 중 다행이다.

23일 GS칼텍스에 따르면 강소휘는 이날 병원서 정밀 검진을 받았고, 오른쪽 발목 가벼운 염좌 진단을 받았다.

GS칼텍스 관계자는 “재활 2~3주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강소휘는 22일 장충 현대건설전에서 3세트 막판 점프 후 내려오다 착지를 잘 못해 부상을 당했다.

주요기사
최악의 경우 발목 골절 등이 우려됐지만 예상보다 가벼운 단순 염좌로 나타났다.

다만 오는 26일 인천 흥국생명전에는 출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GS칼텍스는 앞서 한수지, 권민지 등이 줄부상으로 쓰러지는 등 부상자 속출로 고심하고 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