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스포츠 관중, 수용규모 30%까지 허용

동아일보 입력 2020-08-08 03:00수정 2020-08-0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화체육관광부는 11일부터 골프를 제외한 프로스포츠 관객 입장 허용 한도를 관중석의 30%까지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문체부는 지난달 26일부터 관중석의 10%까지 입장을 허용한 뒤에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사례가 발생하지 않음에 따라 관객 입장을 늘리기로 결정했다. 경기장 내 마스크 착용, 좌석 간 거리 두기, 경기장 좌석에서 취식 금지, 육성 응원 금지 등은 계속된다. 하지만 한국야구위원회(KBO)는 관객 안전을 위해 30% 입장 허용 한도를 모두 채우지 않고 25% 내외의 관중만 받을 계획이다. 골프는 이달 말까지 계속 무관중 경기로 치러진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