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 결승전 프리뷰] 강릉고 vs 김해고, 누가 이겨도 스토리가 된다!

강산 기자 입력 2020-06-22 06:30수정 2020-06-22 06: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강릉고 김진욱(왼쪽)-김해고 김유성. 스포츠동아DB
누가 이기든 스토리가 된다. 11일 개막한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동아일보사·스포츠동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공동주최)의 최종 무대인 결승전 매치업이 그렇다. 22일 오후 6시30분 목동구장에서 강릉고와 김해고가 황금사자 트로피를 놓고 피할 수 없는 한판 대결을 벌인다. 강릉고와 김해고 모두 아직 전국대회 우승을 경험하지 못한 팀들이다. 그동안의 설움을 씻어내고 신흥 강호로 도약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맞았다.

● 드래프트 최대어 김진욱의 강릉고

최재호 감독이 이끄는 강릉고는 1975년 창단해 지금까지 전국대회 준우승만 3차례 기록했다. 2007년 청룡기 준우승을 차지했고, 12년 만인 2019년에는 봉황대기와 청룡기에서 모두 결승에 진출했지만, 우승에 이르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다. 첫 전국대회 우승이 황금사자기라면 그 또한 의미가 크다.

에이스는 2021년 KBO리그 신인드래프트 최대어로 꼽히는 좌완투수 김진욱이다. 이번 대회 2경기에 등판해 10이닝을 소화하며 단 1점도 내주지 않았고(8안타 3사사구 17삼진), 18일 경기상고와 8강전(4-3 승)에선 4이닝 동안 안타 1개만 허용하며 삼진 10개를 솎아내는 괴력을 자랑했다. 20일 대전고와 준결승전(9-3 승)에 등판하지 않고 휴식을 취하며 결승전 출격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타선에선 4경기에 모두 출장해 타율 0.438(16타수 7안타), 1홈런, 9타점의 맹타를 휘두른 외야수 전민준이 가장 돋보인다. 4경기에서 타율 0.462(13타수 6안타), 4타점을 수확한 포수 김선우도 주목할 만하다.

● 에이스 김유성 앞세운 김해고의 반란?

박무승 감독이 지휘하는 김해고는 2002년 창단했고, 전국대회 결승 진출 자체가 이번이 처음이다. 준결승 진출도 이번 황금사자기에서 처음 이뤄낸 업적이다. 내친김에 우승 트로피까지 들어올리겠다는 각오로 똘똘 뭉쳐있다.

김해고 에이스는 키 190㎝-몸무게 96㎏의 건장한 체격을 자랑하는 우완투수 김유성이다. 최고구속 140㎞대 후반의 빠른 공을 지닌 데다, 경기운영능력도 뛰어나 프로 스카우트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2경기에 등판해 8.1이닝 동안 안타와 4사구 1개씩만을 내주며(14삼진) 1실점의 호투를 선보였다. 20일 광주진흥고와 준결승전에 등판했으나, 28구만 던지고 경기를 끝내 결승전에 나서기에 아무런 무리가 없다. 투구수 45개까지는 휴식일과 관계없이 다음 경기 등판이 가능하다.

타선에선 리드오프이자 중견수 황민서가 가장 빛난다. 4경기에서 타율 0.500(14타수 7안타), 4타점의 성적을 거뒀다. 출루율(0.563)과 장타율(0.643)을 더한 OPS가 무려 1.206에 달한다. 콘택트 능력에 빠른 발과 주루 센스까지 갖춘 공격의 선봉이다. 4경기에서 타율 0.467(15타수 7안타), 2타점의 활약을 펼친 포수 정종혁의 방망이도 뜨겁다.

강산 기자 posterboy@donga.com
관련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