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사자기 스타]부경고 권동현, 롯데 김원중처럼… 192cm 장신에서 ‘팍팍’

조응형 기자 입력 2020-06-16 03:00수정 2020-06-1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충암고 25타자에 안타 3개만 내줘
제74회 황금사자기 전국고교야구대회 겸 주말리그 왕중왕전은 연일 이변의 연속이다. 광주일고, 부산고 등 우승 후보들이 줄줄이 조기 탈락했다. 대회 5일째인 15일에는 또 다른 우승 후보 충암고가 부경고에 2-5로 덜미를 잡혔다. 이변의 중심에는 6과 3분의 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권동현(3학년·사진)이 있었다.

권동현은 3-1로 앞선 3회초 무사 1, 2루에서 등판해 9회까지 실점 없이 잘 던졌다. 25타자를 상대하며 안타는 3개만 내줬고 삼진은 4개를 잡았다. 9회 2아웃까지 잡아낸 권동현은 마지막 타자를 남겨두고 마운드를 내려갔다. 투구 수가 104개로 1일 상한선인 105개에 가까웠기 때문이다. 마지막 아웃카운트는 3학년 투수 진강철이 잡았다. 권동현은 “마지막 타자까지 내가 잡고 싶었는데 아쉬웠다. 충암고가 우승 후보라고 해서 부담이 됐는데 막상 상대해 보니 특별히 강하게 느껴지지 않아 자신 있게 던졌다”고 말했다. 직구 구속은 최고 시속 139km였지만 공격적인 피칭이 인상적이었다.

권동현은 192cm 장신에서 내리꽂는 직구가 주무기다. 롤모델도 롯데의 장신 투수 김원중(27·192cm)이다. 큰 키로 시원시원하게 빠른 공을 뿌리는 모습에 반했다고 한다. 중학교 3학년 때 키가 188cm까지 자랐던 권동현은 고등학교 2학년이던 2018년 팔꿈치 내측 인대 손상으로 수술을 받았다. 이후 한 학년을 유급한 뒤 재활을 하며 1년여를 보냈다. 지난해 복귀해 팀의 에이스로 활약 중인 권동현은 “힘든 재활을 거치며 한 단계 성장했다. 어렵게 이 자리까지 온 만큼 팀을 가능한 한 높은 곳까지 올려놓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주최:
 



협찬:
 



방송: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주요기사

#부경고 권동현#제74회 황금사자기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