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경기 0골’ 인천 임완섭 감독 “공격 다양성 찾겠다”

뉴시스 입력 2020-05-23 19:22수정 2020-05-23 19: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3경기 연속 득점에 실패한 임완섭 인천 유나이티드 감독이 공격 해법을 찾겠다고 밝혔다.

인천은 23일 오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수원 삼성에 0-1로 패했다.

이로써 개막 후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거뒀던 인천은 또 다시 첫 승에 실패했다.


임 감독은 경기 후 “케힌데의 부상으로 예상치 못한 변화를 주다보니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빨리 추슬러서 다음 경기에선 이길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인천은 3경기째 골을 넣지 못하고 있다.

임 감독은 “오늘 페널티킥으로 실점했지만, 수비 안정을 찾는 게 우선이었다”면서 “앞으로 공격의 다양성과 득점 연결고리를 찾는 게 숙제다. 잘 준비하면 골을 넣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부상으로 전반 20분 만에 교체된 케힌데에 대해선 “병원에 가봐야 부상 정도를 알 수 있을 것 같다. 장기 부상이 아니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수원전에 부상으로 결장한 마하지는 회복까지 시간이 필요할 전망이다.

임 감독은 “다음 주부터 가벼운 러닝이 가능한 상태다. 그래도 많이 호전됐다”고 말했다.

[수원=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