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로 간 류현진 “부상 없이 200이닝”

황규인 기자 입력 2015-01-12 03:00수정 2015-01-12 0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4년 계약설 강정호, 2루수 유력
재활캠프 추신수 “내 모습 찾겠다”
코리안 메이저리거 3인방의 2015년 키워드는 숫자 ‘2’다.

류현진(28·LA 다저스)은 10일 인천공항을 통해 미국 로스앤젤레스로 출국하면서 “2점대 평균자책점에 200이닝을 던지는 게 목표”라며 “지난해 부상으로 세 차례 쉰 게 가장 아쉬운 부분이었다. 부상만 없다면 200이닝을 채울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메이저리그 진출 첫해였던 2013년 192이닝을 던졌지만 지난해는 152이닝에 그쳤다.

피츠버그와 4년 계약이 임박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는 강정호(28·넥센)는 2루수로 뛸 확률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주전 2루수 닐 워커(30)가 허리 부상을 안고 뛰는 데다 강정호의 어깨가 메이저리그에서 유격수로 뛸 정도는 아니라는 평가가 많기 때문이다. 물론 유격수 조디 머서(29)가 부진하면 유격수 자리까지 2자리를 노려볼 수 있다.

주요기사
오프 시즌 동안 2곳(발목, 팔꿈치)을 수술 받은 추신수(33)는 부활을 꿈꾸고 있다. 현재 팀 재활 캠프에 참여 중인 추신수는 “지난 시즌 팬들의 기대에 걸맞은 플레이를 선보이지 못했다. 원래의 추신수로 돌아가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올 시즌 추신수는 주전 우익수로 중심 타선에 포진할 것으로 보인다.

황규인 기자 kini@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