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스포츠

[종합] 류현진, 6⅔이닝 1실점 시즌 4승 달성…다저스 8연패 탈출

입력 2013-05-12 13:38업데이트 2013-05-12 13:3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LA 다저스 류현진. 동아닷컴DB
류현진(26·로스앤젤레스 다저스) 선수가 시즌 4승을 달성했다. 그의 활약 덕분에 팀도 8연패 수렁에서 빠져나올 수 있었다.

12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는 미국 프로야구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가 열렸다.

이날 연합뉴스에 따르면 선발 등판한 류현진은 6⅔이닝 동안 삼진 3개를 곁들이며 1점만 주고 역투했다. 그는 홈런 1개 포함 안타 5개를 맞았고 볼넷 3개를 허용했다. 구속은 최고 시속 151㎞까지 찍혔다.

다만, 류현진은 7회 선두 미겔 올리보에게 좌측 스탠드에 꽂히는 홈런을 맞고 유일하게 점수를 내줬다. 그는 팀이 5-1로 앞선 7회 2사 1루에서 승리 요건을 안고 파코 로드리게스에게 마운드를 넘겼다.

로드리게스가 후속 타자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아내 류현진의 자책점은 1점에 머물렀다.

류현진은 타선이 7회 2점을 추가해 7-1로 이기면서 4승째를 달성했다. 그는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승 2패)를 제치고 팀 내 최다승 투수로도 떠올랐다.

앞서 다저스는 1일 류현진을 선발로 올린 콜로라도와의 경기에서 승리했다. 그러나 이후 8경기를 내리 패하며 위기에 처했다. 이날 류현진을 앞세워 승리하면서 한숨을 돌린 셈이다.

류현진은 6일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시즌 2패째를 안은 이래 엿새 만에 등판했다. 그는 불펜이 여의치 않은 팀 사정상 메이저리그 진출 후 가장 많은 114개(종전 109개)의 공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6⅔이닝은 지난달 26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7이닝을 던진 다음으로 많은 것이다.

탈삼진은 많지 않았으나 류현진은 안정된 제구로 땅볼 타구를 13개(뜬공 3개)나 양산하며 호투의 발판을 마련했다. 이에 그의 평균자책점은 3.71에서 3.40으로 낮아졌다. 탈삼진 숫자는 시즌 51개로 늘었다.

상대팀 마이애미는 8번 그레그 도브스를 제외한 8명을 오른손 타자로 배치했다. 그러나 팀 타율(0.224), 팀 득점(104점), 팀 홈런(20개)에서 내셔널리그 최하위인 마이애미 타선은 류현진의 적수가 되지 못했다.

류현진은 주전 포수 A.J. 엘리스와 호흡을 맞추면서 1회 힘 있는 직구 위주 투구로 세 타자를 가볍게 따돌렸다. 그는 마이애미의 톱타자 아데이니 에차바리아를 3루수 땅볼로 잡은 뒤 후속 두 타자를 땅볼과 뜬공으로 처리했다.

그는 슬라이더, 체인지업, 커브를 본격 뿌린 2회에도 아웃카운트 3개를 땅볼로 채웠다. 이어 3회 아체바리아에게 중전 안타를 맞았으나 삼진 2개를 솎아내며 위기 없이 이닝을 마쳤다.

이날의 백미는 4회였다. 선두 플라시도 폴랑코에게 좌익수 키를 넘어가는 2루타를 맞고 실점 위기에 닥친 류현진은 1사 3루에서 마르셀 오수나와 맞닥뜨렸다. 그는 직구, 커브, 체인지업을 4차례나 파울로 걷어내며 괴롭힌 오수나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2볼 2스트라이크에서 8구째 시속 148㎞ 짜리 직구를 바깥쪽 높은 곳에 꽂았다. 오수나의 방망이가 맥없이 돌았다. 류현진은 올리보를 힘없는 유격수 땅볼로 잡고 호투를 펼쳤다.

뒤이어 5회에는 2루수 스킵 슈마커의 호수비로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슈마커는 2사 1,2루에서 맷 디아즈의 우전 안타성 타구를 다이빙 캐치로 걷어낸 뒤 재빨리 일어나 정확한 송구로 1루에서 타자를 잡았다.

류현진은 병살타를 엮어내며 가볍게 6회를 넘겼다. 그러나 7회 선두 올리보에게 밋밋한 체인지업(시속 126㎞)을 던졌다가 좌월 솔로포를 내주기도 했다.

앞서 1일 콜로라도전에서 카를로스 곤살레스에게 홈런을 내준 뒤 시즌 5번째 피홈런이다.

류현진은 두 타자를 범타로 잡은 뒤 9번 대타 크리스 콜런에게 우전 안타를 내주고 교체됐다.

류현진은 이날 세 번 타석에 들어서 1타수 무안타를 기록했다. 2회 1사 1, 2루 첫 타석에서 초구에 안전하게 보내기 번트를 댔고 3회 2사 만루에서 자신 있게 방망이를 돌렸으나 1루수 땅볼로 잡혔다.

이어 5회 2사 2루에서는 7구째까지 가는 풀카운트 접전 끝에 메이저리그 진출 후 첫 볼넷을 골랐다. 류현진의 시즌 타율은 0.267(15타수 4안타)이다. 다저스 타선은 장단 14안타를 터뜨리며 모처럼 활발한 공격을 펼쳤다.

2회 1사 2루에서 터진 슈마커의 우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얻은 다저스는 3회 디 고든의 깜짝 솔로포, 1사 만루에서 나온 마이애미 좌익수 디아즈의 포구 실책을 묶어 2점을 달아났다.

또 5회에도 1사 1,3루에서 슈마커의 중전 안타, 후안 우리베의 희생플라이로 2점을 보탰다. 슈마커는 홀로 3타점을 올렸다.

<동아닷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