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인드래프트 불참 문성민 벌금 1억 1천만원…“벌금 폭탄 ”vs“고작 경고 뿐”

최현길기자 입력 2010-09-17 07:00수정 2015-05-16 02: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현대캐피탈 vs 타구단 대립각
신인드래프트를 거치지 않고 해외로 나갔다가 국내로 복귀한 문성민이 한국배구연맹 상벌위원회로부터 경고 조치와 함께 1억1천만 원의 벌금의 징계를 받았다. 스포츠동아 DB
현대 “책임 있지만 최고 벌금액 징계 무리”

타구단 “자격정지 없이 경고 그쳐 경징계”

재심청구땐 구단간 감정싸움 재연 가능성
관련기사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