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승준 V14…김광현 울렸다

동아닷컴 입력 2010-09-15 07:00수정 2010-09-15 08: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4일 저녁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10프로야구 롯데와 SK의 경기에서 롯데가 3-1로 승리를 거두고 자력으로 4강에 진출을 확정 지었다. 경기종료 후 로이스터 감독이 송승준과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직ㅣ박화용 기자 inphoto@donga.com
송승준 V14…김광현 울렸다

6.1이닝 5K 1실점 ‘개인 한시즌 최다승’

KIA 양현종 16승째…다승 공동선두로롯데가 홈에서 자력으로 팀 사상 최초 3년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을 확정했다. 이로써 가을잔치에 참가하는 4팀과 탈락한 4팀의 운명이 결정된 가운데 순위확정만 남겨두게 됐다. KIA 양현종은 한화 류현진, SK 김광현과 다승 공동선두로 도약했다.

롯데는 14일 사직에서 열린 2010 CJ마구마구 프로야구 SK전에서 3-1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롯데는 잔여경기에 상관없이 최소 4위를 확정했다. 선두 SK의 한국시리즈 직행 매직넘버는 여전히 6.

관련기사
롯데는 3회말 선두타자 황재균의 3루타에 이어 문규현의 희생플라이와 이대호의 적시타로 2-0 리드를 잡은 뒤 6회 정보명의 적시타로 승기를 움켜쥐었다. 송승준은 6.1이닝 1실점으로 최근 6연승 및 시즌 14승(6패). 반면 SK 김광현은 6이닝 3실점으로 시즌 5패를 당하며 16승에 묶였다. 데뷔 후 사직구장 4연승 무패행진도 마감했다.

KIA는 광주에서 두산을 상대로 3-2 역전승 거뒀다. 선발 양현종은 7.2이닝 2실점(1자책점)으로 시즌 16승(7패)을 거두면서 데뷔 후 처음 전구단 상대 승리를 기록했다. 행운도 따랐다.

9회초 2사 1·2루서 KIA 4번째 투수 김희걸이 민병헌에게 우전안타를 맞았지만 2루주자 유재웅이 3루를 돌다 발목을 접질리면서 홈에 걸어 들어오다 태그아웃. 타이밍상으로는 동점을 허용하는 순간이었다.

한편 LG는 잠실에서 한화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10-7로 승리, 상대전적 10승1무8패로 마감했다.

이재국 기자 keyston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