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1특집]전남 영암, ‘꿈의 레이스’ 스피드가 몰려온다

동아일보 입력 2010-09-03 03:00수정 2010-09-0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10월 22∼24일 국내 첫 개최… 6억명 TV시청

《‘이제 F1이다!’
세계 최고 스피드 축제인 포뮬러원(F1) 코리아 그랑프리가 10월 22∼24일 전남 영암에서 열린다. 5일은 대회 D-50이다. ‘꿈의 레이스’로 불리는 F1은 월드컵, 올림픽과 함께 세계 3대 스포츠 이벤트로 꼽힌다. 연간 30조 원이라는 천문학적 액수가 대회에 투입된다. 한 해 400만 명이 직접 경기장을 찾고 200여 개 나라에서 6억 명이 TV로 시청한다.》

사상 처음 국내에서 열리는 F1 대회는 대한민국 브랜드를 전 세계에 알리고 스포츠 강국의 면모를 유감없이 보여주는 기회다. 산업화에 뒤처진 전남에는 미래로 도약하는 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F1국제자동차경주대회조직위원회와 전남도, 대회 운영법인인 카보(KAVO)는 성공적인 대회 개최를 위해 막바지 마무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 F1의 폭풍 질주를 보라!

‘스피드 무한도전’ F1 코리아 그랑프리가 10월 전남 영암을 달군다. 10월 22일부터 사흘간 전남 영암군 삼호읍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에서는 고막을 찢을 듯한 엔진 굉음과 최고 시속 320km의 짜릿한 스피드 향연을 볼 수 있다. 영암=박영철기자 skyblue@donga.com
완벽한 준비를 위해 가장 바쁜 곳은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경주용 트랙) 공사 현장이다. 1일 오후 영암군 삼호읍 삼포리·난전리 일대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 F1 자동차가 달릴 트랙 아스팔트 포장공사는 거의 끝나고 주변 정리 작업이 한창이다. 처마지붕 모양을 한 그랜드스탠드 건물이 서킷 한쪽에 우뚝 솟아 있다. 길이 300m, 폭 30m, 4층 높이(28m)의 건물에 올라가 보니 눈앞에 영산호와 넓은 간척지가 시원하게 펼쳐졌다. 레이싱 팀이 사용하는 피트 빌딩, 미디어센터, 컨트롤 타워 등 건물은 내부 마감공사가 진행 중이다. 이 곳은 머지않아 고막을 찢을 듯한 엔진 굉음과 최고 시속 320km의 짜릿한 스피드를 즐기는 무대로 변한다.

주요기사
총 공사비 3400억 원이 투입된 경주장은 총 185만 m²(약 56만 평)로, 서울 여의도 면적의 4분의 1에 해당한다. 서킷 길이는 5.6km로 세계에서 3번째로 길다. 1만6000명을 수용하는 그랜드스탠드를 비롯해 코스별로 세워지는 조립식 스탠드까지 포함하면 최대 12만 명이 볼 수 있다. 서킷은 기층(9cm), 중간층(6cm), 표층(5cm) 등 3개 층으로 포장한다. 일반도로와 건설 방법은 비슷하지만 시속 300km를 넘나드는 자동차의 질주를 버티도록 표층 부분의 강도를 훨씬 단단하게 만들었다. 시공사인 SK건설 강만호 현장소장은 “부지가 간척지인 탓에 지반공사에 시간이 많이 걸렸다”며 “까다로운 국제 기준을 만족시키는 트랙의 안전구조와 최첨단 부대시설을 갖춰 세계 최고 경주장으로 손색이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9월 4, 5일 이곳에선 실제 F1 경주차가 서킷을 달리는 ‘서킷 런 2010’ 행사가 열린다. 올 시즌 팀 순위 1위를 달리는 레드불 소속 경주차를 현역 F1 드라이버 카룬 찬독(인도)이 몰고 한국 팬들과 만난다. 국내 레이싱 카 주행, 스턴트 주행, 슈퍼카 퍼레이드 등 다양한 모터스포츠 체험과 콘서트 등 문화 행사가 동시에 열린다. 서킷은 이틀간 일반인에게 무료 개방된다.

○ 손님맞이 준비 끝

F1 그랑프리는 1950년 시작해 올해로 60년째를 맞았다. 올 시즌에는 페라리, 맥라렌, 레드불, 메르세데스 등 12팀에서 모두 24명의 드라이버가 경쟁한다. 올해 전 세계를 돌면서 치러지는 19개 그랑프리 가운데 코리아 그랑프리는 17번째다. KAVO는 올해부터 2016년까지 매년 대회를 개최한다.

대회 준비는 착착 진행되고 있다. 조직위원회는 환승 주차장 및 셔틀버스 운영, KTX 연장운행 등 교통 대책을 수립하고 24시간 교통숙박정보 시스템(www.koreangp.kr-f1lod)을 운영하고 있다. 경기장 레이스 운영을 책임지고 있는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경주협회는 4월 1000명의 진행요원(오피셜)을 선발해 5차례 교육을 마쳤다. 대회에 앞서 종합 시뮬레이션을 가질 예정이다. F1 대회를 계기로 전남지역 관광 활성화를 바라는 주민들도 손님맞이 준비에 한창이다. 거리질서 확립을 위한 범도민 캠페인을 열고 ‘F1 업소’를 지정, 운영하는 등 관광 인프라 구축을 위한 민간 차원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종문 F1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세계 최고의 모터스포츠 제전을 성공적으로 치르기 위해 도민이 똘똘 뭉쳤다”며 “대회가 전남 발전의 기틀을 다지는 만큼 범국민적 붐 조성과 해외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F1 그랑프리를 계기로 ‘스피드산업’을 육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1년에 200일 정도 오토바이나 기타 차종별로 스피드 경주를 열어 관광객을 유치한다는 전략이다.

영암=정승호 기자 shju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