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 차두리” 본보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원정응원 열차 타다

입력 2005-12-19 03:01수정 2009-09-30 19:1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독일은 축구에 미쳤다.’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팬클럽 회원들은 원정경기 응원을 위해 묀헨글라트바흐로 가는 기차 안에서 2시간 넘게 쉴 새 없이 응원노래를 불렀다. 묀헨글라트바흐=정재윤 기자
2006월드컵축구대회가 열리는 독일의 분데스리가는 세계에서 가장 열성적인 팬들을 자랑한다. 도대체 무엇이 그들을 축구에 미치게 할까.

17일(현지 시간) 차두리가 뛰고 있는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팬클럽의 원정응원단과 함께했다.

기차를 타니 150여 명의 팬들이 객차 두 칸을 완전히 점령했다. 팀 유니폼을 입고 목도리를 두른 팬들이 쉴 새 없이 노래를 불렀다. 빈 맥주병이 늘어나면서 흥은 점차 고조됐고 기자를 본 팬들은 기차가 떠나가도록 노래를 불렀다.

‘두∼두∼두∼ 리∼리∼리∼ 차∼차∼차∼, 두! 리! 차!’ 유명한 ‘차두리 송’이다.

옌스 괴페르트(30·부동산 컨설턴트) 씨는 1년에 20번 정도 있는 원정 응원을 2, 3번 빼고 거의 다 쫓아간다고 말했다. 크리스티안 기니게(20·회사원) 씨는 한국 국가대표팀 유니폼을 입고 있었다. 그는 “2002 한일월드컵이 시작하기 전에 이미 한국 유니폼을 샀다”며 “유니폼에 차두리의 사인을 받았다”고 자랑했다.

축구, 술, 음악과 함께한 2시간 반의 기차여행은 지루할 틈이 없이 순식간에 지나갔다. 묀헨글라트바흐 역에 도착한 것이 오후 1시 30분.

역전에는 경기장까지 가는 셔틀버스가 줄지어 있었다. 평소 15분에 한 대 다니는 버스이지만 경기가 있는 날이면 시에서 증편해 팬들에게 무료로 제공한다.

“아인트라흐트 프랑크푸르트. 아우스베르츠 지크(원정경기에서 승리를)”라는 구호를 행진곡풍 박자에 맞춰 외쳤다. 버스가 심하게 흔들리지만 운전사도 재밌기만 한 표정이었다.

프랑크푸르트의 5000여 명의 원정팬들이 동남쪽 스탠드를 가득 메웠다.

차두리는 이날 3경기째 오른쪽 윙백 수비수로 출전했다. 전반 16분과 22분 프란시스코 코파도(프랑크푸르트)가 연속골을 터뜨렸다. 응원도 절정에 이르렀다. 누구도 패배를 예감하지 못했다. 경기는 결국 묀헨글라트바흐의 4-3 역전승으로 끝났다.

경기 후 만난 차두리의 표정은 어두웠고 힘은 쭉 빠져 있었다.

그러나 그는 “수비수로서도 나름대로 잘 적응하고 있다”며 “대표팀에서도 어떤 포지션을 맡든 꼭 멋진 모습을 보여 주겠다”고 말했다.

묀헨글라트바흐=정재윤 기자 jaeyuna@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