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콕아시아경기 국가대표 3명 금지약물 양성반응

입력 1998-11-05 08:24수정 2009-09-24 20:4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2월 방콕아시아경기에 출전할 국가대표 선수 3명이 금지약물 1차 양성반응을 보인 것으로 밝혀졌다.

이상균 태릉선수촌장은 4일 국회 문화관광위 국정감사에서 “최근 약물복용자가 나왔다는 제보를 받았다”는 남경필의원의 질문에 사실이라고 밝혔다.

선수촌 관계자에 따르면 이들은 체조(2명)와 수영(1명)의 여자 메달 유망주로 모두 체중감량을 위해 이뇨제(프로세마이드)를 복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태릉선수촌은 2주전 대표선수 2백12명에 대한 약물검사를 실시했으며 3일 한국과학기술원으로부터 이같은 결과를 통보받았다.

〈공종식기자〉kong@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