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프로야구]삼성-쌍방울,스토브리그 2대1 첫 트레이드

입력 1996-10-31 20:28업데이트 2009-09-27 14:1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쌍방울 레이더스와 삼성 라이온즈가 올 스토브리그에서 첫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삼성은 31일 올림픽 파크텔에서 열린 '97프로야구 신인 2차지명에 앞서 외야수 이종두(34)와 포수 김성현(33)을 쌍방울로 이적시키는 대신 쌍방울이 2차지명 2순위로 뽑은 내야수 정회선(경성대)을 맞바꾸는 2-1 트레이드를 단행했다. 이날 트레이드는 오전 구단 고위층끼리 합의를 이룬 뒤 2차지명을 1시간가량 앞두고 쌍방울 김성근감독과 삼성의 이종만 스카우트부장이 회동, 전격 트레이드를 결정했다. 쌍방울은 프로 11년생인 이종두를 외야수 겸 대타요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며 9년생인 김성현은 주전포수 박경완의 대수비요원으로 투입할 전망이다. 반면 삼성은 주전 내야수인 유중일과 강기웅 등의 노쇠화를 보강하기 위해 신인내야수를 선택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