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스타 플레이어]결승점 올린 이희성

입력 1996-10-18 09:09업데이트 2009-09-27 15:1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광주〓李 勳기자」 현대 이희성(30)은 윤덕규 김상국에 이어 팀내 세번째 고참. 빠른 발과 폭넓은 수비는 일품이지만 타격이 상대적으로 약해 김인호 박재홍 이숭용 등 쟁쟁한후배외야수들에게밀려좀처럼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게다가 지난 4월 주루 플레이도중 오른쪽 발목 인대를 다쳐 다시 뛸 수 있게 된 7 월까지는 그저 후배들 뛰는 모습만을 지켜봐야 했다. 그는 이날 살얼음판 접전이 계속되던 연장 11회초 절묘한 투수앞 번트안타를 터뜨 리고 2루 도루에도 성공, 김정수의 보크 유발 등 해태 내야진를 헤집으며 천금같은 결승점을 올렸다. ―기습 번트에 대한 작전 지시가 있었는가. 『평소 번트에는 자신이 있었고 코스만 좋으면 충분히 살 수 있을 것으로 생각했 다. 작전 지시는 없었으며 투스트라이크라도 결행하려 했다』 ―2루 도루와 투수 보크를 유발할 때의 상황은…. 『과감히 뛰라는 작전 지시가 떨어졌다. 도루를 성사시킨 뒤 리드를 길게 잡고 김 정수를 혼란스럽게 만든것이 적중했다』 ―앞으로의 각오는…. 『어렵게 한국시리즈에 진출한 만큼 선수 모두가 일치 단결해 꼭 우승하고 싶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스포츠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