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리 무너지고 있다” 대전 유등교 침하로 ‘위태’…차량 전면 통제

  • 동아닷컴
  • 입력 2024년 7월 10일 14시 45분


코멘트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밤새 내린 폭우로 대전 중구 유천동 유등교가 내려앉는 침하 현상이 일어났다.

10일 대전시에 따르면 이날 새벽 중구 유천동과 서고 도마동을 연결하는 유등교 교량 일부가 내려앉았다. 이로 인해 차량 통행이 전면 금지됐다.

유등교는 상판을 받치고 있는 교각 일부가 틀어져 틈이 벌어지고 23㎝가량 상판이 내려간 것으로 전해졌다.

시는 복구가 완료될 때까지 양 방향 통행을 제한할 계획이다.
대전 유등교 교량이 침하돼 양방향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2024. 07. 10/ 뉴시스
대전 유등교 교량이 침하돼 양방향 통행이 제한되고 있다. (사진=대전시 제공) 2024. 07. 10/ 뉴시스

이날 온라인커뮤니티에는 “대전에서 다리가 무너지고 있다”는 실시간 제보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 씨는 “대전에 비가 많이 와서 하천을 낀 다리 여럿이 출입통제였다. 오전 10시 전후로 (출입통제가) 풀렸다”라며 “대전 중부와 서남부권을 이어주는 유등교에서 침하현상이 일어나서 저기만 계속 통행금지 상태”라고 전했다.

유등교는 지난 1970년 12월30일 준공됐다. 하루 통행량이 수천 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 관계자는 “유등교에 대해 재난기금을 들여 정밀안전진단을 실시해 보수보강조치가 이뤄질 예정”이라며 “당분간 양 방향 통제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김예슬 동아닷컴 기자 seul56@donga.com
#대전 유등교#유등교#침하#차량 통제#폭우#대전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오늘의 추천영상

지금 뜨는 뉴스